본문 바로가기

이글루스

먹으면 살이 와요.

검색페이지 이동

사이드 메뉴

이글루스 블로그 정보

[용산] 판코네 - 분위기 좋은 이탈리안 레스토랑

앱으로 보기

본문 폰트 사이즈 조절

이글루스 블로그 컨텐츠


계속해서 이어지는 작년 송년회 포스팅. 작년에는 참 송년회가 많았다. 재작년의 경우 코로나로 인해서 송년회가 거의 없었는데, 이제는 일상이 되어 그런 것 같다. 덕분에 맛있는 거 많이 먹고 돈도 많이 쓰고 살도 많이 쪘지. 후후. 참으로 기쁘면서 슬프구나. 이번에 포스팅할 곳은 요새 가장 핫한 곳으로 떠오르고 있는 용리단길에 위치한 이탈리안 레스토랑 판코네다. 판코네는 상당히 인기가 많은데 특히 저녁에 갈 경우 예약을 하고 가지 않으면 입장하기 어려울 정도라고 한다. 난 뭐 점심에 예약을 하고 가서 편하게 들어갈 수 있었지. 인기가 많은 곳을 갈 때는 언제나 예약을 하고 가는 습관을 기르도록 하자.


오픈 시간에 맞춰 가서 그런지 굉장히 여유롭고 한가했다. 하지만 이 여유와 한가로움은 10분도 가지 않았지. 내부는 굉장히 따뜻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좌석간 거리가 조금 좁은 편이긴 하지만 불쾌함을 느낄 정도는 아니다. 사각 테이블은 좀 넓어서 많은 메뉴를 골라도 좁지 않아 보이는데 원형 테이블의 경우 많은 메뉴를 고를 경우 좀 좁게 느껴진다.


메뉴. 다양한 메뉴를 판매하고 있다. 판코네의 시그니처 메뉴는 프렌치 랙이라고 한다. 양갈비는 프렌치 랙과 숄더 랙으로 구분할 수 있는데 프렌치 랙을 더 고급 부위로 분류한다. 프렌치 랙은 숄더 랙에 비해 양고기 특유의 냄새가 없고 더 부드러운 것이 특징이며, 숄더 랙은 비교적 식감이 탄탄하고 고소한 맛이 난다. 우리는 양배추 구이, 아뇰로티와 프렌치 랙을 주문했다.


요리가 나오기 전에 빵이 먼저 나왔다. 빵을 먹으면 고기를 많이 먹지 못할 거 같아 사진만 찍고 먹지 않았다. 같이 간 지인도 나와 같은 생각이었는지 열심히 사진만 찍고 먹지 않더군. 역시 내 주위에는 이렇게 고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다. 고기를 좋아하는 사람들과 함께 고기를 먹는 것. 이만큼 행복한 일이 또 있을까 싶다. 맛이 좋고 몸에도 좋은 고기. 지금보다 더 많이 먹도록 돈 열심히 벌어서 잔뜩 먹도록 해야지.


캐비지. 양배추 구이다. 굳이 여기까지 와서 구운 양배추를 먹어야 할까 싶어서 잔뜩 인상을 찌푸렸는데, 같이 간 지인이 이걸 꼭 먹어야 한다면서 주문했다. 판코네의 직원도 애피타이저 중에서는 캐비지가 가장 잘 나간다며 한 번 먹어보라고 추천을 했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주문을 했지. 캐비지는 홀스레디쉬 크림과 함께 나오는데 홀스레디쉬 크림은 살짝 시큼한 맛이 난다. 내가 딱히 좋아하는 맛이 아니라서 그냥 양배추만 먹었지. 맛있긴 했지만 고기가 아니어서 큰 만족은 없었다. 만일 톨스토이가 나에게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묻는다면, 나는 고기를 먹기 위해 산다고 답을 할 것이다.




아뇰로티. 다진 양고기 큐민과 시금치를 넣어 만든 파스타다. 양고기와 큐민의 조합은 환상인데 그 환상의 조합을 가지고 파스타를 만들었다면 맛이 없을 수가 없지. 큐민은 흔히 말하는 쯔란인데, 난 그 특유의 향과 맛을 참 좋아한다. 그래서 양꼬치나 양갈비를 먹을 때 듬뿍 찍어 그 맛을 즐기지. 아뇰로티에 들어가는 큐민은 호불호가 갈리는 향신료라서 못 먹는 사람은 못 먹을 수도 있겠지만, 나와 지인은 맛있게 잘 먹었다. 식감도 훌륭하고 맛도 좋아서 참 좋았지.


아기다리 고기다리 던 프렌치 랙. 아아, 참으로 아름다운 모습이 아닐 수 없다. 캐비지나 아뇰로티도 아름다웠지만 역시 진정한 아름다움은 고기에서 나오는 법이다. 고기가 없는 식단은 도저히 상상할 수가 없지. 최근에 양고기는 숄더 랙만 먹어서 그런지 오랜만에 보는 프렌치 랙이 참으로 반가웠다. 부드럽게 잘 구워진 프렌치 랙은 보는 것만으로도 나를 황홀하게 한다.


미디엄 레어로 잘 구워진 프렌치 랙. 호쾌하게 썰어서 한 입에 크게 입에 넣는다. 아, 양고기 특유의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질기지 않고 부드러운 식감을 가진 프렌치 랙은 몇 대를 먹어도 질리지 않는다. 프렌치 랙을 먹을 때는 나와 지인 모두 대화를 하지 않고 온전히 이 프렌치 랙을 즐기는 시간을 가졌다. 역시 고기를 먹을 때는 고기에만 집중을 해야 그 본연의 맛을 잘 느낄 수 있는 법이다. 언제나 고기는 신중하고 진중한 자세로 먹도록 하자.


후식으로 주문한 티라미수. 난 단 음식을 싫어하기 때문에 사진만 찍고 먹지 않았다. 같이 간 지인은 맛있다고 다 먹었지. 아니 세상에 맙소사. 이렇게 달고 자극적인 음식을 어떻게 먹을 수가 있는 거지. 용산에서 분위기 좋고 맛도 좋은 이탈리안 레스토랑을 찾는다면 한 번 가볼 것을 추천하는 곳이다.

위치: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40가길 7 풍양빌딩 1층

포스트 공유하기

썸네일
Defabio님의 글 구독하기
덧글 0 관련글(트랙백) 0
신고
맨 위로
앱으로 보기 배너 닫기

공유하기

주소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수있습니다.

http://defabio.egloos.com/m/7081925
닫기

팝업

모바일기기에서만 이용이 가능합니다.
운영체제가 안드로이드, ios인
모바일 기기에서 이용해주세요.

덧글 삭제

정말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확인

게시글 신고하기

밸리 운영정책에 맞지 않는 글은 고객센터로
보내주세요.

신고사유





신고사유와 맞지 않을 경우 처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 위반/명예훼손 등은 고객센터를 통해 권리침해
신고해주세요.
고객센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