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당] 제주토종흑돼지 - 흥겨운 분위기 속의 삼겹살 식도락 - 강남




학군단 동기 녀석들과 송년회를 했다. 동기들이 많긴 하지만 이제 만나는 동기들은 몇 없다. 다들 생업에 바쁘고 사는 곳이 다 제각각이라 그런 것 같다. 만나지 못하는 동기들이 아쉽긴 해도 만나는 동기들은 반갑게 만나야지. 그나마 다들 집에 가기 편한 사당에서 만나기로 한 후 무엇을 먹을까 고민을 하다가 만만한 삼겹살을 먹기로 했다. 그래서 찾아간 제주 토종 흑돼지. 사당역 먹자 골목에서 복돈이 부추 삼겹살과 더불어 삼겹살로 유명한 곳이다.


방문하기 전 예약을 하고 갔는데, 예약을 하지 않았으면 오래 기다릴 상황이었다. 역시 유명하고 인기가 많은 곳은 예약을 하고 가는 것이 좋다. 내부는 20대부터 60대까지 다양한 연령층의 고객들이 있었다. 좌석간 거리는 넓지 않지만 최소한의 움직일 공간은 있어서 옆 테이블과 부딪힐 일은 없는 편이다.


메뉴. 제주산 돼지고 이베리코를 판매하고 있다. 흑돼지 모둠은 오겹살과 앞다리살이 함께 나오는데 굳이 앞다리살은 여기서 먹지 않아도 되니 조신하게 오겹살만 주문했다. 역시 조신한 우리. 고기는 언제 어디서 누구와 어떻게 먹어도 맛있기 때문에 처음부터 많이 주문할까 했는데 일단 인원수에 맞게 고기를 주문하고 추후에 추가 주문하기로 했다.


밑반찬. 김치, 콩나물과 부추는 구워 먹어도 되고 그냥 먹어도 된다. 우리는 구워 먹기도 하고 그냥 먹기로 했다. 맛있는 것은 어떻게 먹어도 맛이 좋은 법이지. 된장찌개나 계란찜이 나오면 금상첨화지만 아쉽게도 그런 것들은 나오지 않았다. 물가가 오르다 보니 예전에 나왔던 것들이 이제는 안 나오게 되네.




아름다운 모습의 삼겹살. 제주 토종 흑돼지는 상호명에서 알 수 있는 것처럼 제주산 흑돼지를 판매하고 있다. 잘 관리된 흑돼지는 눅진하고 고소한 맛이 나는 것이 특징이다. 자, 이제 아름다운 모습을 충분히 감상했으니 잘 구워서 맛있게 먹도록 해야지.


짠. 다 구웠다. 중간 과정까지 올리긴 귀찮으니 굽는 사진은 과감하게 생략하기로 한다. 바쁘지 않을 때는 직원이 고기를 구워 주지만 바쁠 때는 못 구워 준다고 한다. 난 고기 굽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흔쾌히 내가 집게와 가위를 잡았지. 고기가 어느 정도 익었을 때 김치를 넣고, 고기가 거의 다 익었을 무렵 콩나물과 부추를 넣어 마저 구우면 된다.


언제나 채소를 가까이 하는 멋진 삶을 사는 나. 상추, 잘 익은 김치, 부추와 콩나물과 함께 고기를 맛있게 먹었다. 고기 맛도 좋고 분위기도 좋으니 술 맛이 참 좋았다. 고기는 누구와 먹어도 맛있지만 역시 좋은 사람들과 함께 먹어야 그 맛이 더욱 좋은 법이다. 이렇게 먹으니 또 오랜만에 많이 마셨네.


고기를 굽고 나서의 디저트는 당연히 볶음밥이지. 일부러 고기를 조금 남긴 후 볶음밥에 잘게 썰어 넣어 같이 볶았다. 돼지 기름을 넣고 만든 볶음밥은 도무지 맛이 없을 수가 없다. 이 또한 훌륭한 안주이니 계속해서 술을 마셨다.


동기 녀석이 청국장을 주문하자고 해서 청국장도 하나 주문했다. 밥이 함께 나와서 청국장 안에 넣어 먹었지. 청국장 맛이 굉장히 진하고 고소했다. 이렇게 진한 청국장은 참 오랜만에 먹으니 또 술이 들어갔다. 결론은 결국 엄청 취했단 이야기. 사당역에서 흥겨운 분위기 속에서 맛있는 제주 흑돼지를 먹고 싶다면 한 번 방문할 것을 추천하는 곳이다.

위치: 서울 관악구 남현1길 68-14



구글 애드센스 신규 세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