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계] 오오뎅뎅 - 제철 과메기와 꼬막 식도락 - 강북




나나 짝꿍은 과메기를 참 좋아한다. 나는 과메기를 먹은 기간이 얼마 되지 않았는데, 대학 다닐 때만 해도 먹지 못하다가 임관 후 비로소 그 맛을 즐기게 되었다. 이 맛있는 것을 왜 예전에는 먹지 못했던 것이었을까. 너무나 아쉽다. 이제 본격적으로 과메기가 나오기 시작했으니 그 맛을 즐겨야지. 짝꿍 손을 잡고 지난 번에 방문했던 오오뎅뎅에 가서 과메길르 즐기기로 했다.



오후 5시 30분 정도 갔는데 이번에도 우리가 개시 고객이었다. 6시가 지나자마자 단체 고객들로 보이는 인원들이 제법 많이 들어왔다. 주말에 근처를 지나갈 때 잠시 보면 대부분 만석이었는데, 인기가 좋긴 좋은 것 같다. 가장 편한 자리에 앉을 수 있는 개시 고객의 특권을 마음껏 이용해서 가장 조용하고 편해 보이는 자리에 앉았다.


흔히 볼 수 없는 무늬오징어도 판매하고 있다. 간혹 갑오징어와 무늬오징어를 착각하는 사람이 있는데 전혀 다른 오징어다. 보통 갑오징어보다 무늬오징어를 고급으로 취급한다. 무늬오징어를 먹을까 하다가 이번에는 과메기와 꼬막을 즐기기로 하고, 다음에 무늬오징어를 먹기로 했다.


메뉴. 과메기의 가격이 지난 번에 비해 살짝 올랐다. 지난 번에 방문했을 때는 과메기가 나오지 않는 철이었기 때문에 작년 가격이었던 것 같다. 30,000원이라는 얼핏 보면 비싸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포항 현지와 비교해봐도 절대 비싸지 않은 금액이다. 꼬막은 지난 번과 가격이 동일했다.




기본 반찬. 고추 절임과 해초무침은 지난 번과 동일하고, 과메기를 주문하니 김, 초장과 막장이 나온다. 막장은 직접 만든다고 한다. 젓가락에 살짝 찍어 맛을 보니 된장의 맛과 어장의 맛이 함께 느껴졌다. 간이 조금 강하긴 했는데 상당히 맛이 좋은 막장이었다. 난 초장을 싫어하기 때문에 막장을 찍어 과메기를 즐기기로 했다.


서비스로 나온 어묵탕. 시판 어묵을 넣어 끓인 단순한 어묵탕이지만 날이 추워서 그런지 이런 서비스는 참으로 기뻤다. 특히 어묵탕을 좋아하는 짝꿍에게는 더 없이 소중한 안주라고 할 수 있다. 흔쾌히 짝꿍에게 어묵탕을 전부 먹도록 놔뒀다. 역시 짝꿍을 배려하는 멋진 모습을 갖춘 나.


얼마 지나지 않아 나온 과메기. 과메기, 다시마, 쪽파, 마늘, 고추, 상추와 양배추가 나온다. 정통 과메기는 물미역에 싸서 먹는 것이지만 오오뎅뎅은 다시마가 나왔다. 30,000원이라는 가격이 전혀 아깝지 않은 양과 구성이다. 과메기는 청어가 아닌 꽁치 과메기가 나온다. 과메기는 청어로 만드는 것이 정석이지만 요새는 거의 대부분이 꽁치로 만든다.


난 다시마의 미끈한 식감을 싫어하기 때문에 김에 과메기를 올려서 초장, 고추, 마늘과 쪽파를 넣고 먹었다. 아, 역시 맛있다. 살짝 비릿하면서도 고소한 과메기의 맛이 잘 느껴진다. 항상 먹을 수 없고 제철에만 먹을 수 있는 맛이어서 그런지 참으로 각별하지 않을 수 없다. 과메기 한 점 먹고 소주 한 잔 털어 마시면 이곳이 바로 천국이다.


역시 초장보단 막장의 조합이 나에겐 더 잘 맞는다. 난 신 음식을 잘 먹지 못하기 때문에 굴도 간장과 먹는 편이다. 짝꿍이 감기 기운이 있어서 술을 많이 마시진 않았지만 술 없이도 과메기를 잘 즐기고 도란도란 이야기도 많이 했다.


꼬막. 꼬막은 세척하고 삶는 시간이 있기 때문에 과메기보다 늦게 나왔다. 잘 삶아진 꼬막은 아무 양념 없이 그대로 먹는 것이 가장 맛있다. 짭짤하면서도 고소한 맛이 나는 꼬막은 몸에 좋은 영양분이 많기 때문에 아무 부담 없이 즐겨도 된다. 과메기와 꼬막이라는 기가 막힌 술 안주가 있었지만 나 혼자 과음을 할 수는 없어서 적당히 술을 마신 것이 조금은 아쉬웠다. 지난 번 방문보다 더 큰 만족감을 느낀 오오뎅뎅. 조만간 무늬오징어를 즐기기 위해 또 방문할 예정이다. 중계동, 은행사거리 부근에서 신선한 해산물을 즐기고 싶다면 꼭 한 번 방문할 것을 추천하는 곳이다.

위치: 위치: 서울 노원구 노원로22길 70



구글 애드센스 신규 세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