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굽네치킨] 고추 바사삭 - 뭐야, 이거 누가 안 맵다고 했어 식도락 - 기타




굽네치킨 고추 바사삭 치킨 기프티콘을 선물 받았다. 몇 년 전에 짝꿍하고 한 번 먹어봤는데 그 당시에는 큰 감흥이 없게 먹었던 것 같다. 내 입에는 살짝 매웠던 것 같기도 하고. 이번에 선물 받아서 매운 것은 잘 먹지 못하기 때문에 정중히 거절했는데 많이 맵지 않다는 말에 감사히 선물을 받았다. 예전 기억이 희미 해져서 그럼 어디 한 번 먹어볼까 하고 기프티콘으로 배달 주문을 했다.


기프티콘은 고추 바사삭 치킨, 치즈볼과 콜라의 구성이었다. 치즈볼은 딱히 내가 좋아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사진만 한 장 찍고 냉장고에 고이 넣어 두었다. 나중에 입이 심심할 때 위스키 안주로 먹으면 될 것 같다. 굽네 치킨의 고추 바사삭 치킨은 뼈 치킨과 순살 치킨으로 나뉘는데 순살 치킨이 인기가 좋다고 한다. 난 뼈 치킨을 선물 받았기 때문에 그대로 뼈 치킨으로 먹었다. 고추 바사삭 치킨을 주문하면 고블링 소스와 마블링 소스가 함께 오는데 고블링 소스는 타바스코 마요네즈 소스고, 마블링 소스는 할라피뇨 마요네즈 소스라고 한다.


아름다운 고추 바사삭 치킨의 모습. 파우더에 고추로 만든 가루.. 이건 되게 귀한 고춧가루가 조금 뿌려져 있는 것 같다. 닭 사이즈가 제법 크다. 옛날이라면 닭 한 마리 따위 앉은 자리에서 우습게 먹었지만 이제는 그럴 여유(?)가 없기 때문에 반만 먹기로 했다. 흑흑. 왜 양은 적어지는데 살은 나날이 찌는지 모르겠다. 기초 대사량이 이렇게 훅훅 떨어질 수가 있나.




일단 소스를 찍지 않고 닭다리부터 맛있게 냠냠. 고춧가루가 조금 들어 있는 것 같다. 첫 맛은 맵거나 매콤하지 않은데 뒷 맛에서 은은하게 매운 맛이 밀려온다. 이때 먹는 것을 그만 둬야 했는데. 이쯤이면 가볍게 먹을 수 있을 거라 착각하고 소스를 뜯은 내가 참 미련했다.


타바스코 마요네즈 소스인 고블링 소스가 위에 있었기 때문에 고블링 소스를 먼저 뜯은 후 닭다리에 찍어 먹어 봤다. 아, 이거 맵다. 초장부터 이렇게 매운 맛이 밀려오다니. 타바스코는 내가 싫어하는 음식 중 하나인데, 은은하게 불쾌한 매운 맛이 밀려온다. 워어. 타바스코 마요네즈 소스는 이렇게 한 입만 먹고 버리기로 했다.


할라피뇨 마요네즈 소스인 마블링 소스를 뜯은 후 닭 가슴살에 찍어 먹었다. 고블링 소스에 비해 맵지 않지만 이 소스 역시 맵다. 하지만 고블링 소스를 먹은 후 마블링 소스를 먹어서 그런지 매운 맛이 덜한 느낌이었다. 그래서 마블링 소스를 찍어서 계속 고추 바사삭 치킨을 먹었는데 나중에 속이 쓰렸다. 맛있게 매운 맛이지만 속이 쓰린 그런 맛이다. 좋아하는 사람은 참 좋아하겠지만 아마 난 다신 안 먹을 것 같다.


치즈볼. 치즈볼은 사지만 찍고 바로 냉장고로 직행해서 맛을 보지 않았다. 치즈볼은 뭐 그냥 치즈볼 맛이겠지. 나중에 하이볼이나 언더락으로 위스키를 마실 때 같이 먹어야겠다. 매운 맛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굽네 고추 바사삭 치킨을 맛있게 먹겠지만, 나처럼 매운 음식을 잘 먹지 못하는 사람이라면 먹어보는 것을 권장하지 않는다.



구글 애드센스 신규 세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