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삼학집 - 인상적인 서대 회와 평범한 갈치구이 식도락 - 지방




이어지는 여수 먹거리 포스팅. 이른 점심에 서대 회와 갈치구이를 먹기 위해 삼학집에 다녀왔다. 서대는 박대와 비슷하게 생긴 생선인데 육질이 단단하고 맛이 뛰어나서 인기가 많은 생선이라고 한다. 서대는 주로 반건조를 한 후 조림이나 회 무침으로 많이 먹는다고 한다. 그렇다면 나도 한 번 먹어봐야지.


비교적 이른 시간에 방문을 해서 그런지 내부에는 고객들이 많이 없었다. 그 덕에 쾌적하게 식사를 할 수 있어 좋았다. 우리가 다 먹을 때가 되니 관광객처럼 보이는 고객들이 제법 많이 들어오고 있었다. 해궁 샤브샤브에 비해 지리적으로 접근성이 뛰어나서 고객들이 더 많이 오는 느낌이었다.


메뉴. 서대 회무침과 갈치 구이를 판매하고 있다. 갈치 구이는 최근에 가격을 올린 거 같다. 개인적으로 고등어, 꽁치 같은 등 푸른 생선을 좋아하기 때문에 갈치 구이는 그리 즐겨 먹는 편이 아니지만 이럴 때는 흔쾌히 먹는 것이 인지상정이지. 갈치를 낚시 바늘로 잡기 때문에 내장에 바늘이 나올 수도 있다는 안내문이 적혀 있긴 하지만 개인적으론 참 성의 없고 책임감이 없다는 느낌을 받았다. 갈치 내장은 쓴 맛이 강해서 잘 먹지 못하는 편이기 때문에 내장을 제거한 후 제공을 하면 더욱 좋을 거 같다.




아름다운 갈치 구이와 서대회 무침. 항공 샷을 찍기 전에 분명 밑반찬 사진을 찍었는데 아무리 찾아도 밑반찬 사진이 나오지 않는다. 핸드폰이 드디어 맛이 가기 시작을 한 것 같다.


갈치 구이는 그냥 갈치 구이 맛이었다. 촉촉하고 담백한 맛의 갈치 구이 맛이다. 국내산과 수입산은 맛의 차이가 있고, 갈치는 잡는 방식에 따라 은갈치, 먹갈치로 구분하는데 같은 국내산이라고 가정할 경우 맛에 있어서는 그리 큰 차이가 없는 것이 사실이다.


서대 회 무침. 왜 서대를 회 무침으로 먹을까 잠시 생각을 했지만 아름다운 서대 회 무침의 모습을 보니 그런 생각은 재빠르게 없어지고 말았다. 선조들이 서대를 회로 먹을 때 가장 맛있게 먹는 방법이 회 무침이라 생각했기 때문이겠다. 이제 그럼 맛있게 먹어 보도록 하자.


양푼에 서대 회 무침, 상추와 김가루를 넣어서 맛있게 비벼 먹으면 된다. 마치 고급스러운 회 덮밥 같은 비주얼이다. 새콤달콤한 냄새가 식욕을 더욱 자극한다.


야무지게 비벼서 맛있게 냠냠. 이야. 정말 맛있다. 회 덮밥을 그리 좋아하는 편이 아니지만 이 서대 회 무침 덮밥은 참으로 맛이 뛰어났다. 새콤달콤한 양념장이 과하지 않게 감칠맛을 잘 살린다. 밥과도 궁합이 상당히 좋아서 탄수화물을 줄이고 있는 내가 밥 한 공기 뚝딱하게 하는 그런 맛이었다. 서울에서도 이렇게 맛있는 서대 회 무침을 먹으면 참 좋겠구나. 서대 회 무침을 잘 하는 집이 있는지 찾아봐야지. 평범한 갈치 구이에서 살짝 실망을 했지만 인상적인 서대 회 무침을 즐겨 참으로 만족스러웠던 삼학집. 갈치 구이는 추천하지 못하겠고, 서대 회를 먹고 싶다면 한 번 가볼 것을 추천하는 곳이다.

위치: 전남 여수시 이순신광장로 200-3 1층

덧글

  • 外勞社畜 Nachito 2022/06/23 12:55 #

    낚시 바늘이 있을 수도 있다고 표시해 놓은 건 좀 심하네요.
    물론 그렇게 써놨다고 해서 사고 발생시 면책이 되는 건 아니겠지만요...
  • Defabio 2022/06/24 09:27 #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ㅎ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 애드센스 신규 세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