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바다회포차 - 인상 깊은 갑오징어 회와 찜 식도락 - 지방




광주 먹거리 마지막 포스팅. 출장 업무 마치고 서울 올라오기 전에 갑오징어 회와 찜을 먹기 위해 상무지구에 있는 바다회포차에 다녀왔다. 오징어 찜은 주로 주로 사당역에서 즐겨 먹곤 했는데 이렇게 출장 와서 오징어 요리를 먹게 되었다. 그러고 보니 사당역에 가서 오징어 찜을 먹은 지가 제법 오래 되었구나. 조만간 한 번 사당역에 가서 오징어 찜을 먹도록 해야지.


열차 시간이 그리 여유 있게 남지 않아서 괜히 촉박한 마음이 들었다. 그래서 내부, 메뉴 사진은 찍지 않고 음식 사진만 빠르게 찍었다. 갑오징어 회와 찜을 주문하면 나오는 1차 스끼다시. 전, 계란찜과 콩나물 국 등이 나온다. 이날은 출장 마지막 날이기도 하고 KTX안에 고객들이 많이 없는 것을 확인해서 가볍게 소주 한 잔 마시기로 했다. 인간적으로 갑오징어 회와 찜을 먹는데 술 한 잔 하지 않으면 그것대로 아쉽고 서운한 것이 없다.


다른 쪽에는 청어구이, 샐러드, 가리비, 멍게, 피조개, 맛탕과 콘치즈 등의 스끼다시가 나온다. 청어가 스끼다시로 나오는 것이 의외였다. 청어를 먹은 지 몇 년 되었는데, 이렇게 청어를 먹게 되니 참 반가웠다. 청어는 가시가 많아서 먹기 귀찮은 생선이긴 하지만 구워 먹을 경우 등 푸른 생선 중 최고 수준의 맛을 자랑하는 것이 특징이다. 난 청어 초밥은 못 먹는데 청어구이는 참으로 좋아한다. 이상하게 어딜 가서 먹더라도 청어 초밥은 괜히 비리고 역한 느낌이 든단 말이지.




아름다운 모습의 갑오징어 회와 찜. 찜은 원래 이렇게 나오는지, 아니면 실수인지는 모르겠는데 이렇게 검게 변해 나온다. 먼저 갑오징어 회를 먹어보도록 하자. 오징어보다 더욱 찰기 있고 쫀쫀한 식감이 일품이다. 오징어란 이름 앞에 '갑'이 붙는 이유를 잘 알려주는 식감이다. 씹으면 씹을수록 확실하게 느껴지는 단 맛 역시 오징어보다 강하다. 오징어보다 비싸지만 그 값어치를 충분히 하는 훌륭한 식재료다.


갑 오징어 찜. 질기지 않게 부드럽게 잘 삶았다. 오징어 먹물 특유의 살짝 꼬릿하면서도 고소한 맛이 갑오징어 찜과 잘 조화를 이룬다. 물어보진 않았지만 이 조화를 위해서 일부러 오징어 먹물 주머니를 터뜨려서 조리를 한 것 같다. 출장 마지막 먹거리를 이렇게 신선하고 수준 높은 갑오징어 회와 찜으로 마무리하는 것에 참으로 큰 만족감을 느꼈다. 다시 광주 출장이 잡히면 꼭 다시 들려봐야지. 광주에서 수준 높고 맛있는 갑오징어 회와 찜을 먹고 싶다면 강력하게 추천하는 곳이다.

위치: 광주 서구 상무평화로 108



구글 애드센스 신규 세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