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초] 먹거리마을 - 저절로 속이 풀리는 담백하고 시원한 도치알탕 식도락 - 강원




지난 겨울에 다녀왔던 속초 먹거리 마을.
꼭 이렇게 포스팅을 제때 하지 못 한 것들이
잠자고 있다가 하나 둘 튀어 나오기 마련이다.
그래도 발견했으니 빠르게 포스팅을 해야지.

도치는 강원도의 대표적인 명물 생선이다.
뚝지라는 어엿한 이름이 있지만 도치라는
이름이 더욱 널리 퍼져있는 생선이기도 하다.
도치는 구이나 찜 같은 요리엔 적합하지 않고
탕으로 먹는 것이 가장 맛있게 먹을 수 있다.


항상 많은 고객들이 인산인해를 이룬다는
소문을 들어 조금 불안한 마음이 있었는데
우리가 방문했을 때는 고객이 거의 없었다.
우리처럼 도치를 즐기는 고객은 거의 없었고
대부분 세꼬시를 하하호호 즐기고 있었다.


메뉴.
해산물의 고장답게 해산물이 많다.
싯가로 팔리는 메뉴가 몇 개 보이는데
조업 상황에 따라 가격이 달라진다고 한다.
가게 사장이 매일 직접 조업을 나간다고 한다.
연세가 좀 들어 보였는데 대단하다고 느꼈다.

우린 도치알탕을 먹으러 왔기 때문에
다른 것들이 유혹을 굳세게 뿌리치고
얌전히 도치알탕을 주문한 후 기다렸다.




기본찬.
두부가 상당히 고소하고 맛있었고
다른 기본찬은 평범한 수준이었다.
평범하지만 정성을 느낄 수가 있었는데
기본찬은 항상 같은 것이 나오지 않고
매일 조금씩 바꾸며 만든다고 한다.


아기다리 고기다리 도치알탕.
고추로 만든 되게 귀한 가루인 고춧가루와
후추가 후추후추 듬뿍 들어가서 얼핏 보면
굉장히 매워 보이는 것 같지만 전혀 맵지 않고
시원한 맛을 강하게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제 개인 접시에 덜어 맛있게 먹어 봐야지.


국물 먼저 시원하게 쭉 마신다.
이날 술을 마시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도치알탕 국물의 시원한 맛으로 인해서
저절로 속이 풀리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도치의 식감은 물메기나 곰치와 상당히 비슷하다.
흐물거리고 물컹거리는 식감으로 인해서
약간은 호불호가 갈릴 수 있는 식재료이지만
이 맛에 한 번 빠져들면 도무지 헤어 나올 수 없다.
소주 한 잔과 함께 도치알탕을 즐기고 싶었지만
나는 법을 잘 준수하는 모범 시민이기 때문에
알코올의 유혹을 뿌리치고 도치알탕을 즐겼다.

시원한 도치알탕을 즐길 수 있는 먹거리 마을.
속초에서 도치와 세꼬시 회를 즐기고 싶다면
한 번 방문해볼 것을 추천하는 곳이다.

위치: 강원 속초시 번영로31번길 18-2



구글 애드센스 신규 세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