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428 - 비프 웰링턴의 성지 식도락 - 강남




호텔 크레센도에 위치한 428.
428이 무슨 뜻일까 엄청 고민을 했는데
그냥 도로명 주소를 따와서 명명한 것이었다.
아, 이렇게 간단하게 이름을 지을 수 있다니.


428은 데니스 류 셰프가 운영을 하는데
정석적인 유로피안 퀴진을 추구하고 있다.
428의 가장 유명한 메뉴는 단연
비프 웰링턴이라 할 수 있는데
당일 주문을 불가하고 미리 예약을 해야 한다.


가볍게 샐러드로 시작.
언제나 고기만을 위한 삶을 사는 나이지만
이젠 생존을 위해서 일부러 샐러드를 먹는다.
이미 버린 몸이지만 더 이상 버릴 수는 없지.




딱새우 오일 파스타.
제주산 딱새우를 사용해서 만드는데
감미로운 마늘 향이 식욕을 자극한다.


정석적인 오일 파스타의 맛이다.
기본을 잘 지켜서 흠 잡을 곳이 없다.
면의 익힘도 내 입에 딱 잘 맞았다.
탄수화물을 지양해야 하지만..
언제나 말로만 지양하는 이기적인 나.


트러플 프렌치프라이.
감자를 노릇하게 잘 튀긴 후
소량의 치즈와 트러플을 가미했다.
프렌치 프라이야 어떻게 만들어도
맛 없을 수가 없는 메뉴라서 맛있게 냠냠.
다만 웨스턴 조선의 트러플 프렌치프라이가
조금 더 수준이 높은 느낌이 들었다.


아름다운 비프 웰링턴.
세상에 이렇게 아름다운 모습이 또 있을까.
정말 고기가 들어간 음식은 언제, 어디서
누구와 보더라도 나를 황홀하게 만든다.


고기가 나왔으니 항공샷.
고기를 항공샷으로 찍지 않는다는 것은
고기에 대한 심각한 모욕이자 모독이다.
고기를 영접했을 땐 언제나 항공샷을 찍자.


미디움 레어로 잘 익은 비프 웰링턴.
이제 성스러운 의식을 끝마쳤으니
신중하고 조심스럽게 음미해보도록 하자.


비프 웰링턴의 경우 마블링이 많은
부위보다 담백한 곳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428의 비프 웰링턴은 한우 안심을 사용하는데
안심의 고소함과 풍미를 잘 느낄 수 있다.
내가 하나 다 먹고 싶었지만 눈치가 보여서
차마 다 먹을 수 없던 슬픔이 있었다. 흑흑.


아이스크림 마카롱으로 마무리.
배가 부르기도 했고 단 것을 싫어해서
사진 한 장만 찍고 친절히 양보를 했다.
언제나 친절함과 상냥함을 겸비한 멋진 나.

삼성동에서 맛있는 비프 웰링턴을
즐기고 싶다면 꼭 가볼 것을 추천하는 곳이다.

위치: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428 호텔 크레센도 서울 1층

핑백

덧글

  • 타누키 2022/01/11 23:13 #

    와 대박이네요~
  • Defabio 2022/01/12 12:55 #

    만족스럽게 즐겼습니다.ㅎㅎ
  • 커부 2022/01/12 09:20 #

    와,,정말 좋네요 이번주말에 먹으러 가봐야겠네요
  • Defabio 2022/01/12 12:55 #

    잘 다녀오세요.ㅎ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 애드센스 신규 세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