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애드센스 신규 수평


[종각] 공평동 꼼장어 - 불맛과 고소함의 아름다운 조화 식도락 - 강북




이상하게 며칠 전부터 공평동 꼼장어가 생각났다.
그래서 짝꿍이랑 명동에서 하하호호 데이트를 한 후
유튜브 보면서 좀 쉬다가 저녁 시간에 맞춰 출동.
워낙 인기가 많은 곳이라 웨이팅을 하면 어쩌지 하면서
안 그래도 느린 발걸음을 어떻게든 빠르게 움직이면서
도착했더니 다행스럽게도 야외에 한 자리 남아있었다.
히히히. 이렇게 딱 한 자리 남아있을 땐 괜히 기쁘지.


여전히 인기가 참 많은 곳이다.
이렇게 사람이 많을 때에는 오히려 실내보다
실외에서 마음 편히 즐기는 것이 더 낫다.


밑반찬.
밑반찬은 전혀 바뀌지 않았구나.




적당히 시원하면서도 칼칼한 재첩국.
이 국 하나로도 소주 한 병은 금방이다.


무학소주와 공평동 꼼장어가 콜라보를 했다.
공평동 꼼장어 소주를 마시면 숙취 해소에 좋은
컨디션 환을 준다고 해서 마셨는데 제법 괜찮았다.
지난 번과 동일하게 담백한 맛과 매콤한 맛과 함께
매운 맛을 중화 시켜주는 계란찜도 주문을 했다. 


아름다운 계란찜의 모습.
물을 가득 넣어 외형만 크게 만든 것이 아니라
계란을 많이 넣어 계란의 고소함이 잘 느껴졌다.
역시 지난 번과 동일하게 기본에 충실하고 있었다.


주문이 많이 밀려서 그런지 소금이 먼저 나왔다.


소금을 먹고 있자 나온 양념 꼼장어 구이.
매운 것을 잘 먹지 못하지만 이상하게 요 며칠
이 매운 공평동 꼼장어가 너무 먹고 싶었다.


참으로 아름다운 모습이 아닐 수 없다
풍족하게 사진을 찍었으니 이제 맛있게 먹어야지.


일단 소금부터 냠냠.
소금구이는 굉장히 담백하게 구워냈는데
꼼장어의 고소한 맛을 잘 느낄 수 있다.
아아, 여전히 수준 높은 꼼장어 구이다.
하지만 이날 주인공은 이 소금구이가 아니었다.


이날의 주인공은 바로 이 양념구이.
불맛이 확실하게 나며 그만큼 맵다.
지난 번에는 너무 매워서 잘 먹지 못했는데
이날은 땀 뻘뻘 흘리면서도 열심히 먹었다.


술이 남아서 주문한 김치 칼국수.


순두부 수제비와 더불어 인기 메뉴라고 한다.
지난 번에는 먹지 않았으니 이번에 즐겨봐야지.


두 명이 먹기에 양이 굉장히 많고
세 명이 먹어야 충분할 양이다.
칼국수 안에 들어간 김치가 시원하면서
칼칼한 맛을 내는데 제법 중독적인 맛이다.
이 수제비 하나로도 소주 두 병은 거뜬할 정도다.
하지만 나와 짝꿍은 술을 잘 절제할 수 있기 때문에
살짝 아쉽지만 적당하게 취할 정도로만 마셨다.

종각역 근처에서 불맛 확실하게 매운 꼼장어와
고소한 꼼장어를 즐기고 싶다면 추천하는 곳이다.

위치: 서울 종로구 우정국로 29



구글 애드센스 신규 세로형

구글 자동 광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