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 설눈 - 육향 가득한 평양냉면이 아닌 고려 물냉면 식도락 - 강남




형과 미팅을 마친 후 점심으로 무엇을 어떻게 먹을까
잠시 고민을 하다가 냉면을 먹기로 해서 찾아간 설눈.
고려호텔 출신의 주방장이 운영하는 곳이라고 한다.


점심 시간을 살짝 지나 방문했는데
그래도 예상 외로 많은 고객이 있었다.


평양에서 3대에 걸쳐 냉면집을 운영했다고 한다.
한국에서는 보통 메밀 껍질을 벗긴 후 제분하는데
설눈은 메밀 껍질을 놔두고 그대로 제분하는 것이 특징.



메뉴판.
평양냉면을 고려 물냉면이라는 이름으로 판매한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고려호텔 출신이라서 그런 것 같다.
이제 냉면 한 그릇의 가격은 12,000원이 국룰인듯.
수육, 편육, 갈비찜, 녹두전과 만두 등도 판매한다.
형과 나는 고려 물냉면과 함께 편육을 주문했다.




밑반찬.
흔히 볼 수 있는 밑반찬이다.
밑반찬 간이 세지 않아 먹기 편했다.


편육.
편육의 비주얼은 살짝 실망이다.
담음새도 그리 훌륭하지 않다.
그래도 맛이 좋다면 용서할 수 있다.


편육과 함께 나오는 파절이.
파절이의 맛은 기가 막혔다.
많은 양념 없이 간단하게 무친 파절이었는데
참 이렇게 깊은 맛을 낼 수가 있다는 것이 신기했다.


다른 블로그를 보니 편차가 좀 있어 보이는데
이 날 내가 먹은 편육은 값어치를 하지 못했다.
냉면을 즐기면서 마음에 들지 않는 편육을
먹는다는 것은 정말 괴로운 일이 아닐 수 없다.
행여 이런 편육이 나온 빈도가 잦다면
설눈에서 편육은 주문하지 않는 것이 낫다.


고려 물냉면.
이름만 다르지, 결국 평양냉면이다.
편육에서 크게 실망을 했는데,
고려 물냉면이 만회 해주길 바랐다.


일단 시원하게 육수를 한 모금 마셔본다.
육향이 굉장히 진하게 느껴진다.
그 어디에서도 느껴보지 못했던 육향이다.

합정에 있는 동무밥상과 비슷하면서도
뭔가 특색이 있는 그런 맛이었다.
예전에는 이질적이라고 느꼈겠지만
이제는 굉장히 좋은 개성이 느껴지는 맛이다.


면은 마치 옛날 유행했던 칡냉면과 비슷한데,
메밀 껍질이 그대로 들어가서 그렇다고 한다.
메밀 껍질이 들어갔다고 해서 식감이 거슬리진 않았고
메밀 특유의 맛과 식감을 잘 느낄 수 있었다.
굉장히 만족스러운 냉면을 잘 즐길 수 있었다.

편육에서 크게 실망했지만 고려 물냉면에서 전부 만회했다.
편육이 개선이 된다면 자주 방문할 수 있을만한 곳이다.
서초역, 교대역 근처에서 육향 가득한 평양냉면을
즐기고 싶다면 강력하게 추천하는 곳이다.

위치: 서울 서초구 서초대로46길 20-7

핑백

  • 먹으면 살이 와요. : [집밥] 이것저것 먹은 것들 - 107 2022-07-03 10:18:09 #

    ... 지 않아 편육은 주문하지 않고 냉면만 먹었다. 편육이 좀 개선 된다면 지금보다 더 좋은 맛집이 될 수 있는 집인데 조금 아쉽다. (지난 포스팅: [서초] 설눈 - 육향 가득한 평양냉면이 아닌 고려 물냉면) 퇴근 후에 누나가 차려준 저녁 상. 밀키트 김치볶음밥을 한 번 볶았고, 소시지, 파프리카도 굽고, 스크램블 에그도 만들어 ... more



구글 애드센스 신규 세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