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애드센스 신규 수평


[종각] 공평동 꼼장어 - 불맛 확실한 꼼장어를 먹어보자 식도락 - 강북




작년에 짝꿍이랑 청계천을 거닐고 있을 때
짝꿍이 근처에 맛있는 꼼장어집이 있다고 했다.
그렇다면 한 번 찾아가는 것이 인지상정이라서
청계천에서 올라온 후 종각역으로 룰루랄라 출동.


처음 와봤는데 고객이 굉장히 많았다.
사람이 많은 곳은 최대한 피할 때라서
다음에 다시 방문을 할까 생각했는데
테이블마다 간이 벽이 설치 되어 있고
나름 거리두기 규칙을 잘 지키고 있어서
최대한 고객이 없는 쪽으로 멀리 앉았다.

하지만 이내 비어있는 자리도 다 차서
결국 만석이 되었고 웨이팅도 생겼다.


메뉴.

파란 글씨로 적혀있는 것은 안 맵고,
빨간 글씨로 적혀있는 것은 맵다고 한다.
공평동 꼼장어의 시그니처 메뉴라고 할 수 있는
꼼장어를 소금과 양념구이로 각 1인분씩 주문하고,
양념이 제법 맵다고 해서 계란찜도 하나 추가했다.




밑반찬.

재첩국, 양념장, 마늘과 묵은지 등이 나온다.
밑반찬은 많이 단촐한 편이지만 메인 메뉴가
맛있으면 단촐한 것은 아무 상관이 없다.


계란찜.

상당히 큰 뚝배기에 계란찜이 나온다.
이 정도 크기에 4천원이면 합당하다.
일반적인 가게에서 계란찜은 계란과 물을
섞어서 만드는데 계란의 비율이 낮으면
이도 저도 아닌 계란맛 찜이 나온다.

간혹 이런 곳을 들리면 정말 돈이 아깝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데 공평동 꼼장어의 계란찜은
계란의 비율이 높아서 계란의 고소한 맛을
잘 느낄 수 있어서 만족스럽게 먹었다.


꼼장어.

실로 아름다운 비주얼이 아닐 수 없다.
소금구이는 말 그대로 소금만 이용해서
담백하게 잘 구워냈고, 양념구이는 생각보다
많이 배워보여 흠칫 놀랄 비주얼이었다.
소금구이보다 양념구이가 더 잘 나간다고 하니
먼저 양념구이를 먹고 그 후에 소금구이를 맛봤다.


아, 많이 맵다.
양념구이는 정말 많이 맵다.
나보다 매운 것을 잘 먹는 짝꿍도 맵게 느꼈다.
꼼장어는 이 맛에 먹는 거라고 하지만 너무 맵다.
매운 와중에 확실한 불맛을 느낄 수 있는데
이 불맛이 매운 맛을 더욱 강조시켜서 힘들다.
상추를 싸먹어도 매운 맛이 좀처럼 줄어들지 않는다.
결국 난 두 점 정도를 먹고 양념구이는 포기했다.
짝꿍은 아주 맛있다고 소주를 곁들이며 냠냠.

소금구이는 굉장히 담백하게 구워냈는데
꼼장어의 고소한 맛을 잘 느낄 수 있었다.
그래. 꼼장어는 바로 이런 맛으로 먹는 거다.
꼼장어의 신선도가 상당히 좋아서 비린 맛을
전혀 느낄 수가 없었고 잡내도 전혀 없었다.
오랜만에 굉장히 만족스러운 꼼장어를 즐겼다.

그런데 주위를 둘러보니 소금구이를 먹는
테이블은 없었고 전부 양념구이를 먹고 있었다.
아, 담백한 맛의 즐거움을 모르는 사람들 같으니.
그래도 취향은 언제나 서로 존중해줘야 한다.

종각역 근처에서 불맛 확실하게 매운 꼼장어와
고소한 꼼장어를 같이 먹고 싶다면 추천하는 곳이다.

위치: 서울 종로구 우정국로 29


핑백

  • 먹으면 살이 와요. : [종각] 공평동 꼼장어 - 불맛과 고소함의 아름다운 조화 2021-10-25 10:19:41 #

    ... 어떻게든 빠르게 움직이면서도착했더니 다행스럽게도 야외에 한 자리 남아있었다.히히히. 이렇게 딱 한 자리 남아있을 땐 괜히 기쁘지.(지난 포스팅: [종각] 공평동 꼼장어 - 불맛 확실한 꼼장어를 먹어보자) 여전히 인기가 참 많은 곳이다.이렇게 사람이 많을 때에는 오히려 실내보다실외에서 마음 편히 즐기는 것이 더 낫다. 밑반찬 ... more



구글 애드센스 신규 세로형

구글 자동 광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