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은] 어머니와 아들 - 홍탁집에서 즐기는 닭곰탕 식도락 - 강북




작년에 짝꿍과 함께 다녀왔던 어머니와 아들.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했던 곳이다.
그 때는 홍탁집으로 상당히 유명했는데
솔루션을 받은 이후 상호명을 변경했다고 한다.


방송에서는 상당히 넓어 보였는데
막상 내부는 생각보다 그리 넓지 않았다.
벽면에 빼곡하게 붙어있는 포스트잇을 보니
방송 출연 이후의 인기를 실감할 수가 있었다.


예전에 방송에서 봤던 각서도 걸려있었다.
날짜를 보니 각서의 유효 기간이 지났는데
초심을 잃지 않기 위해 계속 걸어두는 것 같다.

점심에는 닭곰탕만을 판매하고
저녁에는 닭볶음탕만을 판매한다고 한다.
점심에 방문했기 때문에 닭곰탕 두 개와
골목식당에 나온 골목막걸리를 주문했다.




밑반찬.
김치가 시원하고 참 맛있었다.
콩나물 무침은 그냥 콩나물 무침 맛.


골목 막걸리.
맛이 뛰어나지 않고 개성도 딱히 없다.
한 병에 5,000원인데 값어치를 못한다.
그냥 알밤 막걸리나 장수 막걸리 같은
흔히 찾아볼 수 있는 시판 막걸리가 더 낫다.
짝꿍도 큰 특색을 느낄 수가 없었다고 한다.


닭곰탕.
한 가지 메뉴만을 판매하기 때문에
주문 후 나오는 시간이 굉장히 짧다.


5,500원이라는 비교적 저렴한 가격인데
양이 적지 않고 내용물도 상당해보였다.
비주얼은 합격점이니, 이제 맛을 봐야지.


닭곰탕 안에 당면과 닭고기가 많이 들어있다.
생각보다 닭고기가 많이 들어있어서 행복행복.


닭고기에서 잡내를 느낄 수 없고 질기지 않다.
상당히 잘 삶은 닭고기라는 것을 알 수 있다.
함께 준 소스가 닭고기와 굉장히 잘 어울린다.


내가 좋아하는 껍질 부분도 냠냠.
닭고기의 맛은 껍질에서 나온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껍질의 맛은 상당하다.
칼로리를 생각하면 껍질은 안 먹어야 하지만
이미 버린 몸 칼로리 따위를 생각할 틈이 없다.


짝꿍이 참 맛있게 먹어서 눈물을 머금고
내 닭곰탕 안에 있는 건더기를 많이 건넸다.
고기를 양보하는 자랑스럽고 훌륭한 나.

방송을 본 후 그리 큰 기대를 하지 않고 방문했는데
굉장히 만족스럽게 즐긴 어머니와 아들의 닭곰탕.
추운 날 닭곰탕이 생각난다면 방문할만한 곳이다.

위치: 서울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00-1

덧글

  • 타누키 2021/01/14 21:53 # 답글

    골목 막걸리는 한번 마셔보고 싶었는데 아쉽네요. ㅎㄷ
    닭곰탕은 좋아보이네요~ ㅎㅎ
  • Defabio 2021/01/14 23:16 #

    한 번 드셔보세요. 취향에 따라 다르게 느낄 수 있으니까요.ㅎㅎ
댓글 입력 영역


구글 애드센스 신규 세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