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애드센스 신규 수평


[집밥] 이것저것 먹은 것들 - 40 식도락 - 이것저것 먹은 것들




지난 번에 구매했던 돼지 앞다리살이
조금 남아있길래 마저 구워서 냠냠.


통후추를 갈아서 함께 구웠는데
후추 넣은 것이 신의 한 수일 정도로
풍미와 맛이 상당히 좋아졌다.

이렇게 조금의 변화로도 맛이 다양하게
변하는 것을 보면 고기는 역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식재료가 아닐까 싶다.


이건 동네 펍에서 먹은 반 건조 오징어.
피데기라는 사투리로 유명한 음식이다.
촉촉하면서도 쫄깃한 식감이 참 좋다.
배가 부를 때 맥주 안주로 그만이다.




간짜장과 탕수육.
평소에 주문하는 곳에서 주문하지 않고
새로운 곳을 골라서 한 번 주문해봤는데..


간짜장을 이렇게 맛 없게 만들 수가 있구나.
와, 진짜 어이가 없을 정도로 맛이 없었다.
양파에서는 냄새가 나고 고기는 질기고
소스와 면은 제대로 어울리지 않고
말 그대로 총체적인 난국을 겪었다.


탕수육은 그나마 나았는데
진짜 그나마 나은 것이지
일반적인 수준이 아니었다.

고기 반 튀김 옷 반으로 만들어진
탕수육은 옛날 학교 앞 분식점에서나
볼 수 있을 법한 수준 낮은 퀄리티였다.
앞으로 이 집은 무조건 블랙리스트다.



은행골 도로 초밥과 특선 초밥.
은행골은 포스팅을 너무 많이 해서
더 이상 포스팅을 하지 않으려고 한다.

뭔가 메뉴가 새롭게 바뀌거나
초밥이 아닌 회를 먹을 때나 포스팅 해야지.


그간의 과식을 반성하며 먹은 저녁.
계란말이, 고춧잎 나물, 황태 해장국.
어머니가 오랜만에 고춧잎을 가지고
나물을 만들어주셨는데 정말 맛이 좋았다.

나도 나름 요리를 잘 하는 수준까지
올라왔다고 생각했는데 어머니의
이런 나물 무침 솜씨를 보면 아직 먼 것 같다.

요새도 이렇게 열심히 살이 찌고 있다.



구글 애드센스 신규 세로형

구글 자동 광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