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밥] 이것저것 먹은 것들 - 25 식도락 - 이것저것 먹은 것들




간만에 코스트코 들려서 장을 봤다.
곤드레밥과 새우볶음밥을 대용량으로
팔길래 한 팩씩 줍줍해서 냉동고에 착착.
곤드레밥은 간장 소스를 만들어서 먹는게
더 맛있기 때문에 새우볶음밥을 먼저 개봉.
새우의 양이 생각보다 많지는 않았지만
간이 잘 맞고 구색도 좋아서 맛있었다.


코스트코 치킨 베이크.
예전에는 코스트코에서 장을 보면
꼭 피자를 샀는데 이제 코스트코 피자는
며칠을 먹어도 다 먹기 벅찬 사이즈라서
소소하게 치킨 베이크나 불고기 베이크만 산다.
개인적으로 불고기 베이크를 더 좋아하는데
이 날은 이상하게 치킨 베이크가 땡겼다.
그래서 하나 포장해서 집에서 냠냠.


비비고 한섬 만두.
음. 교자 만두에 비해서 비싼 편인데
맛을 따지면 그리 경쟁력이 있지 않다.
이걸 먹을 바에는 그냥 교자 만두나
새우 만두를 먹는 것이 좋겠다.



집 밥은 아니고 펍에서 먹은 안주.
사당역 남궁야에서 식사를 마치고
펍에 들려서 간단하게 맥주를 마셨는데
거기서 먹은 리얼 새우깡과 멘보샤이다.
따로 포스팅할 정도의 가게는 아니라서
가게 전경이나 다른 것들은 찍지 않았다.
맛은 그냥 쏘쏘.






짝꿍이랑 함께 먹은 피자와 치킨 텐더.
짝꿍이 페퍼로니 피자를 먹고 싶다고 해서
짝꿍이 종종 주문하는 가게에서 시켰다.
이 가게의 페퍼로니 피자는 처음 먹어봤는데
맛도 좋고 가성비가 굉장히 뛰어나다.
크기도 상당히 커서 이틀에 걸쳐 나눠 먹었다.


집에서 볶아먹은 모둠 곱창.
지난 번에 먹은 돼지껍데기 즉석식품과
동일한 브랜드에서 나온 모둠 곱창인데
어찌나 매운지 한 입 먹고 죽는 줄 알았다.
땀 뻘뻘 눈물 질질 흘리며 꾸역꾸역 먹었다.
곱창은 안 맵게 먹어도 참 맛있는 요리인데
왜 이렇게 맵게 만들었는지 모르겠다.


코스트코에서 장을 볼 때 목살도 샀는데
이 목살을 이용해서 제육볶음을 만들었다.
처음에는 양념에 재운 후 만들까 했는데
그냥 즉석에서 양념 만들어서 슉슉 볶았다.
코스트코 목살 상당히 부드럽고 맛있다.
이 정도 수준의 목살이면 양념을 사용하지 않고
그냥 구워먹는 것이 더 만좋감이 높겠다.
앞으로는 구워서 먹어야지. 히히히.

요새도 이렇게 열심히 살이 찌고 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구글 애드센스 신규 세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