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애드센스 수평 버전


[익산] 까투리 - 전통있는 한국식 이자카야 식도락 - 기타


일이 늦게 끝나 저녁을 먹기 위해
숙소 근처를 이리저리 둘러봤는데 
저녁을 위한 식당은 생각보다 일찍 닫았다.
그래서 간단하게 반주하면서 꼬치구이를
먹기 위해 찾아간 까투리.

까투리는 생각보다 오래된 프랜차이즈인데
1999년부터 프랜차이즈 사업을 시작했다고 한다.
이와 유사한 형태를 가지고 있는 투다리에 비해
인지도에서 밀리는 감이 없지 않아 있지만
간단하게 먹기에는 참 좋은 곳이다.


나를 제외하고 한 팀이 앉아있었다.
좋은 시간을 방해하지 않기 위해서
그 팀이 없는 쪽을 한 장 찍었다.
전형적인 꼬치구이집의 모습이다.
소주 한 병과 까투리 꼬치세트를 주문.




기본 안주.
볶은 땅콩과 멸치가 나온다.
볶은 땅콩이 상당히 맛있었는데
아마 운이 좋게도 땅콩을 볶은지 
얼마 지나지 않아서 방문한 것 같다.
볶은 땅콩을 먹으며 꼬치구이를 기다렸다.
상당히 배가 고파서 그랬는지
기다리는 시간이 하염없이 길게 느껴졌다.


까투리 꼬치 세트.
노릇노릇 잘 구워진 10종의 꼬치가 나온다.


안주가 나왔으면 술과 함께 사진을 찍어야지.
샐러드가 아닌 옛날식 사라다를 주는게 인상깊다.


사라다가 괜히 인상 깊어서 한 컷.
양배추, 마요네즈와 케첩의 단순환 조합인데
이게 은근히 맛이 좋아서 꼬치를 먹기 전에
애피타이저라고 생각해서 다 먹었다.


사라다 옆에는 은행꼬치와
염통, 닭근위 꼬치가 있고


그 옆에는 전형적인 닭꼬치와
순살 닭다리 꼬치가 있다.
순살 닭다리 꼬치가 상당히 맛이 좋았다.


그 옆에는 완자꼬치 구이와
닭발, 뭔지 까먹은 꼬치가 있고


마지막에는 새송이 버섯 꼬치와
베이컨 팽이버섯 꼬치 구이가 있다.

수제 꼬치 전문점이 많이 생긴 지금은
수준이 높은 꼬치라고 말할 수는 없고
저렴한 가격에 다양한 꼬치 구이와
요리를 즐길 수 있는 곳이라고 할 수 있다.

전국 각지에 많은 가맹점이 있다고 하니
어디서든 쉽게 찾아갈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위치 : 전북 익산시 하나로11길 32-13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