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애드센스 수평 버전


[당산] 만족오향족발 - 당산동에서 즐기는 오향족발 식도락 - 강남


간만에 만나는 선배와 함께
방문한 만족 오향 족발 당산점.
원래는 구로디지털단지쪽에서
만나려고 했는데 불의의 사건으로 인해
당일 당산역에서 만나기로 결정을 했다.
당산역은 족발, 양고기 및 순대국 등을
잘하는 곳이 상당히 많아서 저녁에
술과 함께 음식을 즐기기 상당히 괜찮다.
우리는 족발을 먹기로 결정해서
만족 오향 족발을 찾아갔다.


내부는 깔끔하게 되어 있다.
시기가 시기이다보니
아무래도 고객이 많지 않았다.
우리는 비교적 넓은 자리에 앉아서
맛있는 족발을 즐기기로 했다.




족발을 시키면 기본으로 주는 밑반찬.
고추 된장 무침이 상당히 맛있었다.


양배추는 개인 소스 그릇에 담아
소스에 적셔 먹으면 된다.
소스가 신 맛과 마늘 향이 강하다.
이 소스가 족발의 느끼함을 잘 잡아준다.



기본으로 나오는 떡만둣국.
기성품들의 혼합물이기 때문에
특별히 맛있지는 않지만
소주 한 잔 할 때면 국물 요리가
자연스럽게 생각이 난다.
그럴 때 이 떡만둣국을 먹으면
국물 요리에 대한 갈증이
어느정도 해소가 되는 장점이 있다.


아름다운 족발의 모습.
중 사이즈를 주문했는데
둘이 먹기에 충분한 사이즈다.
중 사이즈는 돼지 뒷다리를 
사용하는 것 같은데 그럼에도 
굉장히 부드럽게 잘 삶았다.
돼지는 언제 어디서 어느 부위를 먹어도
정말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소중한 동물이다.


아름다운 음식을 마주하면
사진을 많이 찍는 것이 예의이자 미덕이다.
그런 의미에서 찰칵찰칵 사진을 찍었다.
밑반찬들과 함께 찍은 항공샷.
족발을 먹은게 얼마 지나지 않았지만
사진을 보니 또 족발이 먹고 싶어진다.


미니 쟁반국수.
따로 시킨 것은 아니고
족발 세트를 주문하니 나온 것이다.
쟁반 국수의 맛은 평범한 편이다.
쟁반국수는 막국수를 변형한 국수인데
흔히 족발, 보쌈집에서 볼 수 있는 음식이다.
메인이 아닌 서브 요리인지라
정말 맛있게 하는 곳을 찾기는 어렵고
어디서나 거의 비슷한 수준을 보여준다.


잘 삶아진 족발을 소스 그릇에 옮긴 후
양배추와 함께 한 입 먹어봤다.
굉장히 부드럽고 쫄깃하다.
돼지 잡내는 전혀 느껴지지 않고
오향족발 특유의 향이 강하게 느껴진다.
껍질 부분은 촉촉하고 쫄깃하며
살코기 부분은 부드럽고 연하다.
난 돼지 껍데기나 닭 껍질 등
껍질로 요리한 음식을 상당히 좋아한다.
살코기도 맛있지만 이렇게 잘 삶아진
돼지 족발 껍질은 정말 맛있다.

상당히 기분 좋게 즐긴 만족오향족발.
당산동에서 하하호호 즐거운 시간을 보내며
맛있는 족발을 먹고 싶다면 추천하는 곳이다.

위치 : 서울 영등포구 양평로 64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