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애드센스 신규 수평


[삼각지] 작은수산시장 - 언제나 만족감을 주는 곳 식도락 - 강북




결혼을 앞두고 있는 친구와 함께
삼각지에 있는 작은수산시장에 다녀왔다.
작은수산시장은 언제 방문하더라도
큰 만족감을 주는 곳이다.


이번 사태 때문인지
평소보다 고객이 적은 느낌이었다.
고객이 적더라도 우리는 먹어야지.
언제나 그렇듯이 기본 코스를 주문.




기본 코스에서 가장 먼저 나오는
회무침과 해산물 숙회.
해산물 숙회는 소라와 낙지가 나온다.
이 날 역시 익힘 정도가 굉장히 좋아서
탱글 쫄깃한 숙회를 먹을 수 있었다.


서비스로 받은 복 껍질 튀김.
기본 코스에 포함은 안 되어 있는 메뉴다.
잘 튀겨진 복 껍질은 굉장히 바삭하고 쫄깃하다.
아아, 이런 안주가 나오면 술을 많이 마실 수 밖에.


게우 샐러드.
내가 기본 코스에서 가장 좋아하는 메뉴다.
게우를 채소와 함께 들기름에 버무린 샐러드인데
언제 먹어도 고소한 들기름의 맛과
게우의 눅진하면서도 씁쓸한 맛이
정말 조화롭게 잘 어울린 샐러드다.


서비스로 받은 꼬막.
꼬막 역시 기본 코스에는 포함이 안 되어있다.
종종 얼굴을 비추면서 인사를 나누다보면
이런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사장이 직접 꼬막을 잘 까는 법을 알려줬는데
그 방법대로 해보니 정말 손쉽게 깔 수 있었다.
해감을 잘 해서인지 꼬막의 살에 불순물이 없었고
꼬막 본연의 맛을 잘 느낄 수 있었다.


메인 회.
이 날은 방어, 광어, 도미의 구성이었다.
대방어가 들어왔다고 해서 기본 코스에도
대방어 뱃살과 붉은 살 부위를 추가를 해줬다.
이런 배려는 고객에게 굉장한 만족감을 준다.


한치 회.
보통 기본 코스에는 청어 회가 나오는데
청어가 물이 좋지 않아 한치를 내놨다고 한다.
두껍게 썰어서 쫀득한 식감을 잘 느낄 수 있었다.


가자미 무침.
기름진 가자미를 새콤하게 무쳐서
느끼함을 잘 잡은 무침회였다.
지난 번에 먹은 가자미 회도 만족감이
굉장히 높았는데, 이 날 먹은 가자미 무침도
굉장히 만족감이 높은 요리였다.


장어 튀김.
장어를 튀김 옷을 가볍게 입힌 후 튀겼다.
장어는 기본적으로 지방 함량이 높기 때문에
잘 튀기지 못한 장어는 굉장히 느끼하다.
그래서 난 보통 구이로 먹는 것을 선호하는데
이렇게 잘 튀겨진 장어 튀김은 참 맛있다.


오분자기 구이.
구운 오분자기를 전분 소스에 버무려 나온다.
사진 찍을 새도 없이 빠르게 해체를 해줘서
사진이 이상하지만 맛은 변함 없이 맛있다.


송이&조개탕.
지난 번과 동일하게 자연 송이 두 조각과
조개로 만든 아주 시원한 탕이다.
한 모금 떠서 마셔보면 절로 해장이 되는 느낌이다.


마무리로 나온 해물 라면.
이 날 역시 면은 먹지 않고 국물만 마셨다.
새우 가루를 다량으로 첨가해서
만든 지극히 단순한 라면인데
일반 새우라면과는 차원이 다른 맛이다.
국물이 아주 시원하고 칼칼하다.

언제 방문해도 만족감을 느끼는 작은 수산시장.
삼각지 역에서 수준 높은 일식 요리를
다양하게 즐기고 싶다면 강력하게 추천하는 곳이다.

위치 :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62가길 4



구글 애드센스 신규 세로형

구글 자동 광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