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애드센스 신규 수평


[신대방] 상남스시 - 저렴하지만 뛰어난 스시야 식도락 - 강남



신대방에 있는 상남스시.
지인의 추천으로 다녀온 곳이다.
다른 스시야에 비해서 저렴하지만 
질 좋은 퀄리티를 느낄 수 있다고 한다.

오마카세 B코스와 맥주를 주문.
주석잔을 주는 것이 굉장히 마음에 든다.
기대가 뿜뿜.

식전 죽으로 나온 전복죽.
맛은 평이하다.
보통 스시야에서 오마카세를 먹으면
차왕무시를 주는데 가격을 생각하면 이런 죽도 좋다.

죽과 함께 나온 샐러드.
오징어를 채썰어서 함께 준다.
산뜻한 맛이 식욕을 복돋아준다.

된장국.
된장국 맛은 뭐 된장된장.

접시에 이렇게 와사비, 소금, 오이지
생강, 유자에 버무린 단무지가 나온다.
유자에 버무린 단무지는 맛있어서 계속 리필.

초밥을 주기 전 회를 몇 점 준다.

가장 먼저 나온 전복.
부드럽게 잘 쪘다.
소금에 찍어 먹으니 참 맛있다.
전복이 맛이 없으면 그게 반칙이다.

광어.
숙성을 적당히 잘 해서 
감칠맛이 뛰어났다.

도미.

참치 붉은살.
참치 붉은살까지 나오면 
이제 초밥으로 넘어간다.

광어로 스타트.

도미.

오도로라고 불리는 참치 뱃살.

삼치.
삼치는 살이 굉장히 연하기 때문에
아부리라고 해서 겉면에 한 번 불질을 했다.

참치 붉은살.
붉은살과 뱃살의 순서가 바뀌었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

멘치까스.
고기 튀김이다.
고기는 언제 먹어도 옳고 맛있다.

단새우.

고등어.
이 날의 베스트.
숙성의 정도가 굉장히 좋았다.

성게소. 우니.
양이 적지만 이 가격에 
성게소를 먹는다는 것은 행복한 일이다.

연어알.

장어.

후토마끼.

계란구이.
카스테라처럼 부드럽게 잘 익혔다.

식사로 나온 소면.
시소잎과 시치미로 간을 했다.
시소잎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이라면 
조금 이색적인 맛일 수 있다.


대추양갱과 호박죽으로 마무리.

비교적 저렴한 가격으로 질 좋은 퀄리티의 오마카세를 맛볼 수 있는 곳이다.
스시야의 가격이 부담스러운 사람들에게 강력 추천하는 곳이다.

위치 : 서울 동작구 신대방동 361-50




구글 애드센스 신규 세로형

구글 자동 광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