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평] 쇼부라멘 - 해장에 좋은 탄탄면 식도락 - 경기


성남에서 일을 마친 후 점심 겸 해장을 하기 위해 들린 쇼부라멘. 쇼부라멘은 라멘과 덮밥 프랜차이즈 전문점이다. 프랜차이즈이기 때문에 엄청나게 맛있다고 말할 수준은 아니지만 어느 지점을 가더라도 평균 이상의 퀄리티를 보인다는 장점이 있다. 요새 라멘 전문점이 많이 생기고 있는데 어떤 곳들은 정말 수준이 높은 반면, 또 어떤 곳들은 도저히 아무리 좋게 말해도 평균 이하의 퀄리티를 보이는 곳도 있다.


매장에서 메뉴판 사진 찍는 것을 깜빡해서 밥 먹고 나오는 길에 찍은 메뉴. 쇼부라멘은 돈코츠 라멘을 간판 메뉴로 판매하고 있고 또 인기가 가장 많다. 그 밖에 쇼유라멘, 탄탄면, 가츠동, 규통, 돈카츠와 카레 라이스도 판매하고 있다. 해장을 하기 위해서 돈코츠 라멘을 먹고 싶었지만 생각보다 일찍 품절이 되는 바람에 탄탄면을 주문해서 먹었지.


꼭 읽어 달라고 해서 읽었다. 역시 어디를 가더라도 규칙을 잘 지키는 모범적인 나. 주문은 키오스크로 가능하다. 옆에 있는 봉구비어에서도 이용 가능하다는 것을 보니 봉구비어와 쇼부라멘을 같이 운영하는 것 같다. 인건비를 줄이기 위해서 거의 모든 것이 셀프로 이뤄진다. 왔다 갔다 하는 것이 아주 살짝 귀찮긴 하지만 나름 편한 점도 있지.


반찬은 단무지, 락교와 김치가 있는데 셀프바를 이용해서 먹고 싶은 것을 원하는 만큼 가져올 수 있다. 난 김치는 제외하고 단무지와 락교만 가져왔다. 뭐 이런 것들은 전부 공장에서 나온 기성품을 사용하기 때문에 어딜 가더라도 다 똑같은 맛이지. 내가 주문한 탄탄면이 나오기 전에 락교와 단무지를 오독오독 씹어 먹었다.


일행이 주문한 규동. 딱 봐도 규동임을 알 수 있는 비주얼로 나온다. 먹어보지 않아도 맛을 알 수 있을 것 같다. 남의 음식은 뺏어 먹으면 매너가 아니기 때문에 양해를 구하고 사진 한 장만 찍은 후에 빠르게 나의 음식을 먹기로 했다. 역시 언제 어디서 누구와 어떻게 있어도 매너를 잘 지키는 나.




내가 주문한 탄탄면. 일반적인 탄탄면의 모습은 아니다. 매콤한 향이 코 끝을 자극한다. 받자 마자 매운 맛임을 직감했다. 난 꾸덕한 탄탄면을 원했는데 국물이 가득한 스타일로 나온다. 살짝 아쉽긴 하지만 그래도 맛있게 먹도록 해야지. 탄탄면만 먹으면 뭔가 살짝 아쉬울 것 같아서 사이드로 작은 돈카츠도 주문했다.


냠냠. 탄탄면의 느낌은 나지 않고 매운 돈코츠 라멘의 맛이 난다. 살짝 신라면의 매움이 생각나는데 신라면 같은 맛은 아니다. 매운 음식을 잘 먹지 못하는 나는 땀을 흘리며 먹었지. 땀을 흘려서 그런지 숙취가 좀 가시는 느낌이었다. 차슈는 작은 사이즈이지만 맛은 상당히 진했다. 역시 고기가 좋아.


세트로 주문을 한 돈차크. 세트이기 때문에 일반 사이즈가 아니라 작은 사이즈가 나온다. 돈카츠는 쇼부라멘에 들어가는 기성품을 사용하는 것 같다. 맛은 평범했고 바삭함은 준수했다. 바삭한 식감이 평범한 맛을 끌어 올리는 느낌이다. 전국 어딜 가더라도 쉽게 맛볼 수 있는 쇼부라멘. 매콤한 탄탄면으로 해장을 하고 싶다면 한 번은 방문해도 좋은 곳이다.

위치: 경기 성남시 수정구 성남대로 121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구글 애드센스 신규 세로형